좌천 檢간부 조롱했단 이성윤 문자는 "도와주신 덕분에"(종합)

뉴스1 입력 :2020.01.12 21:04 수정 : 2020.01.12 21:27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법무부의 검찰 고위 인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이형진 기자 =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인사 대상이었던 고위 간부들에게 조롱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법무부가 즉각 사실과 다르다며 정면 반박한데 이어 논란이 줄어들지 않자 문자 전문을 공개하고 나섰다. 이 국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동문으로 검찰 내 친문(親문재인) 인사로 분류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의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국장이 인사대상이 됐던 고위 간부들에게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문자 내용의 첫 부분에는 약올리는 듯한 표현이 들어가있고, 중간에는 독설에 가까운 내용, 마지막 부분에는 '주님과 함께하길 바란다'는 도저히 정상적으로는 이해하기 불가한, 마치 권력에 취해 이성을 잃은 듯한 문자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동료 검사들이 경악하고 있고, 깊은 상처를 입었다. 검찰 조직을 권력에 취해 유린하는 듯한 문자를 발송한 검찰국장을 법무부는 즉각 감찰해야 한다"며 "징계를 받을 대상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아니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국장"이라고 강조했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4시12분께 일제히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이성윤) 검찰국장은 이번 검찰고위 간부 인사를 전후하여 인사대상이 됐던 여러 간부에게 '약을 올리거나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의 문자를 보낸 사실이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이후 법무부는 오후 8시27분께 기자들에게 다시 문자를 보내 "개인 간에 주고받은 문자 내용이 유출되고 심지어 왜곡돼 대통령과 법무부장관의 직무수행에 대한 정치적 공격 소재로 사용되는 사실이 개탄스럽다"며 "지켜야 할 선을 넘엇다"고 재반박했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더이상 불필요한 왜곡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며 문자 메시지 전문을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에는 "늘 좋은 말씀과 사랑으로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늘 관심을 주시고 도와주신 덕분에 그래도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평화와 휴식이 있는 복된 시간되시길 간절히 기도드린다" 는 등의 내용이 주를 이뤘다.

한편 주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추 장관이 유혁 변호사를 신규 검사장으로 임용 시도했던 것을 두고 "법무부 절차와 규정을 완전히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유 변호사가 윤 총장과 불편한 관계라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는 지적이다. 이 지검장의 인사 역시 친문 인사라는 점이 깊이 관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규 검사장 임용의 절차와 규정을 위반하고 (유 변호사를) 임용하려 했던 점에 대해 추 장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내일 대검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을 두고 여권이 '항명'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항명이 맞다면 심각한 문제다"며 "항명이 사실이라면 공직기강의 확립 차원에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야당에서는 이번 인사 사태는 윤 총장이 항명한 것이 아니라 추 장관과 청와대가 인사 학살을 한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며 "국민적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조사에 즉시 응해달라"고 촉구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