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최고지도자 ″우크라 여객기 격추에 비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1 22:00 수정 : 2020.01.11 22:00
알리 호세인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알리 호세인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11일 군 당국의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인정 이후 비탄스럽다는 심경을 밝혔다

메흐르통신 및 파르스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이날 의도치 않은 격추였다는 여객기 추락 조사 결과를 거론하며 "나의 비탄이 더욱 깊어졌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사고 희생자 및 유족들에 대한 애도를 표한 뒤 "군 참모진에 처참한 사고에 대한 개연성 있는 책임을 규명하기 위한 후속 조사 실시를 명령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 및 관리자들에게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8일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에선 176명을 태운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다.
당시 이란은 이라크 미군기지 공습 이후 미국과 대치하던 상황이었다.

이란 군 당국은 이후 이날 추락 여객기에 대한 '의도치 않은 격추'를 인정했다. 미국과의 대치로 최고 수준의 대비 태세를 갖춘 상황에서 한 장교가 여객기를 크루즈미사일로 오인해 격추했다는 게 군 설명이다.

아미르 알리 하지자데 이란혁명수비대(IRGC) 대공사령관은 이날 국영TV를 통해 "내가 죽었으면 했다"고 심경을 밝혔으며, 이후 당국의 결정에 복종하겠다고 한 상황이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