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추미애, 윤석열 징계까지는 않을 것…여론 좋지 않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0 15:13 수정 : 2020.01.10 15:13

"윤석열 버텨야 하고 버티리라 본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파이낸셜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0일 법무부발 검찰 인사 강행 뒤 여권으로부터 전방위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향후 행보에 대해 "저는 버텨야 하고 버티리라 본다"고 응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검찰 인사가 정도를 넘어 보복성 및 수사 방해용이라는 비난이 야당발로 거세지는 데 대해 이같이 지적하며 개탄했다.

전날에 '통쾌하게 했다. 추미애는 역시 추미애'라고 칭찬했던 박 의원이 이처럼 입장이 돌아선 건 여론이 이번 인사로 크게 돌아선 걸 의식한 걸로 보인다.
대통령이나 법무부의 인사는 불가피하지만 여권 실세들을 겨냥한 수사라인에 대한 좌천성 인사까지 감행하면서 하루아침에 모든 야당은 물론 여론이 크게 들끓고 있는 점도 한 몫을 한 걸로 보인다.

박 의원은 또 이번 법무부 검찰 인사를 둘러싼 여러 우려에 대해선 "최근 1년의 정권을 향한 수사에 정부에서 무리한 수사다 이런 판단을 하고 또 사실 인사 요인은 있으나 수사라인을 특히 좌천성 승진이나 좌천을 시키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니었느냐"고 혹평했다.

박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명을 거역했다'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던진 발언이 야당으로부터 망언으로 비판받는데 대해 "꼭 지금 왕조시대같이 거역했다는 표현은 장관으로서 좀 지나쳤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이 검찰을 지휘할 수는 있지만, 명령 복종 관계는 아니지 않느냐"고 부연했다.

추 장관이 윤 총장 징계에 나설 가능성에는 "거기까지는 가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검찰 인사를 이렇게 강하게 하고 검찰총장까지 물러나게 압박을 한다고 하는 것은 여론 상 그렇게 좋지 않으리라고 저는 생각한다"며 자칫 총선을 앞두고 여권발 자충수가 될 수 있음도 거듭 경고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