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홍남기·김상조에 "호르무즈 해협 파병 위험…국회 동의 필요"

뉴스1 입력 :2020.01.10 10:21 수정 : 2020.01.10 10:21
심상정 정의당 대표.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0일 "호르무즈 (해협) 파병의 목적은 해적 퇴치가 아니라 이란을 적대시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회의 동의 절차 없이는 안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를 찾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만나 "지난 12월 청해부대 파병동의안을 가결한 것은 해적 퇴치 목적이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는 정부 일각에서 미국이 요청하고 있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위해 청해부대를 활용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진 점을 지적한 것이다.

국회가 앞서 동의했던 청해부대의 파병 목적을 벗어나는 임무를 하려면 다시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의미다.


심 대표는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을 향해 "국익과 안보를 위해서 파병을 해야 한다고 얘기하는데, 호르무즈 파병은 국군파병에서도 가장 위험한 파병이라고 생각한다"며 "국익과 안전을 위해서 파병에 신중해야 한다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기후변화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호주 산불에 대해서도 우려를 전했다.

심 대표는 "텔레비전에서 코알라 사체를 보면 충격적이라 잠이 안온다"면서 "지금은 호주이지만 머지 않아 대한민국이 불탈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경제정책에 기후정책이 뒷전으로 밀려선 안된다는 확고한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이런 충격적인 사태를 보면서 기후문제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아울러 "대통령께서도 여러차례 천명했지만 경제상황이 어렵다보니 원래 정부가 천명한 기후문제, 노동권 강화와 같은 절박한 혁신 개혁과제가 계속 뒷전으로 후퇴될 우려가 있다"며 "2050년 탄소배출 제로 계획이 책임있게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