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정세균 의혹 공방…청문보고서 채택·표결 난항겪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08 16:42 수정 : 2020.01.08 16:42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8일 이틀째 계속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포스코건설의 송도사옥 매각 개입 의혹 및 정부의 경제정책 성과, 남북관계 인식 등을 둘러싸고 여야의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과 오는 13일 임명동의안 표결 절차를 앞두고 각종 의혹을 부각시키고 있는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의 반대가 만만치 않아 최종 인준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가 포스코건설 송도사옥 매각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정 후보자가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었던 2014년 6월 송도사옥 지분을 보유했던 박모씨로부터 청탁을 받아 포스코 측에 '더 높은 가격을 받고 팔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라'고 요구했다는 한 언론보도를 쟁점화시켰다.
정 후보자가 해당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제기한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2심에서도 패소한 사실도 적극 부각시켰다.

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2심에서 '국회의원이 나누는 평범한 대화의 수준을 현저히 벗어났다'고 이야기를 했다. 2심에서 져서 명예회복이 안된 것"이라면서 "헌법 46조 3항(국회의원은 지위를 남용해 재산상 권리·이익을 취하거나 타인에게 취득을 알선할 수 없다)에 위배가 되고, 국회법 위반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손상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재판이었지, 그 사안에 대한 재판이 아니었다. 본말을 분명히 이해해달라"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도 "박씨의 진술에 따르면 한국당 소속 의원 두 명은 억대의 선거자금이나 공천기부금을 제공했는데 후보자에게는 해당사항이 없다"면서 "구색맞추기로 후보자를 끼어넣은 것"이라고 주장하며 엄호사격을 했다.

한국당은 쌍용그룹 상무, 산업자원부 장관 등을 지내 '경제통'으로 불리는 정 후보자의 이력을 의식한듯 정부의 경제실정 문제도 강하게 질타했다.

한국당 주호영 의원이 "모든 국민이 경제 이러면 안된다고 하는데, 대통령도 신년벽두부터 잘하고 있다고 하고, 후보자도 가장 잘하는 게 경제라고 하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꼬집었다.

정 후보자는 '경제가 어려운 것은 인정하느냐'는 주 의원의 질의에 "어렵다"고 답하면서도 "대통령은 국민에게 희망도 줘야하고 좋은 방향으로 가야한다는 의지를 담아 말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북한이 외면하면서) 정부의 남북정책이 아전인수격 자화자찬이 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일촉즉발의 위기에서도 대화를 이어오는 등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국면으로 만든 점은 어려운 가운데서도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이 정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면서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 및 본회의 인준안 표결까지 먹구름이 꼈다. 민주당은 오는 16일 예정된 총선 출마를 위한 고위공직자 사퇴 시한을 감안해 사흘 내로 적격 보고서를 채택하고, 13일 본회의를 열어 인준 표결을 시도한다는 방침이지만 한국당이 이에 협조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전민경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