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황교안 출마 지역에 '종로 제외' 수도권 험지 검토

뉴시스 입력 :2020.01.07 19:00 수정 : 2020.01.07 19:00

"다양한 기준으로 사무처 실국장에 의견 받아"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헌정회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1.07.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에서 종로를 제외한 수도권 험지 가운데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출마 지역구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7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당 지도부가 사무처에 종로 이외의 수도권 험지 후보군을 찾아봐달라고 요청해서 의견을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길 수 있는 지역 가운데의 상징성이 기준이 될 수도 있고 혹은 종로보다 더 어려운 곳을 고민할 수도 있고 기준은 다양할 것"이라며 "사무처 각 실국장들에게 의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가 종로 아닌 수도권의 다른 지역으로 방향을 돌릴 경우 총선 지도에 변화가 예상된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금년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며 "우리당 중진들도 같이 험한 길로 가줬으면 좋겠다. 신진 세대에 정치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바뀌어야 한다. 우리 당의 뜻있는 모든 동지들이 험지로 가서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종로는 황 대표가 지역구 출마를 할 경우 가장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점쳐져 왔다. 때문에 황 대표의 '수도권 험지' 출마 선언 이후 일각에서는 종로 출마를 기정사실화하기도 했다. 여당 쪽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출마할 것이 유력해지면서 황 대표와의 '빅매치'에 관심이 쏠렸다.

특히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1, 2위로 꼽히는 이 총리와 황 대표가 맞붙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치권 안팎에서는 종로에서 '대선 전초전'이 펼쳐지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논의된 바가 없고 대표께서 최종적으로는 결정하시게 될 일"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