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호 "송병기 업무수첩 백원우·한병도 없고 조국 있었다"

뉴스1 입력 :2019.12.30 15:19 수정 : 2019.12.30 16:08
울산시장 당내 경선을 포기하는 대가로 청와대로부터 고위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0일 오후 참고인 조사를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유새슬 기자 = 2018년 지방선거에서 경선을 포기하는 조건으로 청와대로부터 공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0일 "내가 본 송병기 노트에 백원우란 이름은 없었다. 한병도도 없었고 조국 얘기는 있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2시9분께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출석하며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소환 전후 당청에서 연락받은 게 있나'란 취재진 질문에 "없다"고 답하며 이같이 밝혔다. 임 전 최고위원의 검찰 조사는 지난 10일과 19일에 이어 세 번째다.


이른바 '송병기 업무수첩'에서 직접 본 내용이 무엇인지를 묻는 말에는 "임동호를 움직이는 카드가 있다는 내용"이라고 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면담 거절에 대해선 "송병기 수첩 내용이 진짜 말 그대로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이냐고 한 번 대표님께 확인하고 싶었는데, 오늘 아마 부담을 느끼셨는지 제가 급히 올라와서 그런 건지 잘 모르겠지만 못 만났다"고 했다. 중앙당에 윤리심판 관련 재심요청을 해 별문제 없을 것 같다고 얘기를 전해 들었는데 갑자기 일본에 갔다 돌아오니 '출마 못 하게 할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는 것이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7월 출간한 저서에서 일부 당원을 비방하고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지난달 초 울산시당에서 제명당했고, 이에 불복해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신청했다.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추미애 대표에게 서운한 건 없었나'란 질문엔 "서운했지만 당이 결정하는 일"라며 "저도 당 지도부 생활을 했고, 그런 판단하는 데 대해서 섭섭하지만 따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당 고위층 인사들의 결정이 송철호 당선이나 단수공천과는 관련 없다고 생각하나'라고 묻는 말엔 "당을 여러 번 옮긴 사람과 또 당을 지켜온 사람이 있을 때 지켜온 사람, 고생, 헌신한 사람을 위해주는 게 정무적 판단이지 그걸 배제하는 게 정무적 판단인가 하는 부분은 아마 당원이라면 누구나 고민해 볼 지점"이라고 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울산시장 더불어민주당의 당내경선을 앞두고 청와대 관계자들로부터 공사 사장직과 오사카 총영사직 제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이 확보한 송철호 울산시장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업무수첩에는 송 시장이 당내 경선에서 임 전 최고위원과 붙을 경우 불리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민주당은 지난해 3월 울산시장 당내 경선 없이 송철호 시장을 단독 공천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 24일 배를 타고 일본으로 출국해 도피성이 아니냐는 의혹도 받았으나 나흘 뒤인 지난 28일 부산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전날 입장자료를 통해 이날 오후 출석 소식을 전하며 "지금까지 소환에 응하지 않은 적이 없으며 그럴 이유도 없다"며 "검찰 소환조사에 응하며 확인한 송병기 수첩의 경선 배제가 선거 이후 '임동호 제거'로 이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