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소환(종합)

뉴스1 입력 :2019.12.28 22:11 수정 : 2019.12.28 22:11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2019.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소환 조사했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부터 오후 8시50분까지 백 전 비서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백 전 비서관은 지난 2017년 10월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게 받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의혹 관련 제보를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 경찰로 넘기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7년 12월 경찰청으로부터 이첩받은 첩보를 토대로 김 전 시장 측근인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등의 레미콘 업체 비리 의혹을 수사했다.
이 과정에서 치러진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은 낙선하고 송철호 울산시장이 당선됐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을 상대로 송 부시장으로부터 접수한 첩보를 경찰에 전달한 경위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송 부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 26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송 부시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31일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