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근로소득자 연평균 급여액 3647만원... 1억원 초과 근로자 80만2000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2.27 13:33 수정 : 2019.12.27 13:33
지역별 평균 급여 현황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근로소득자의 연평균 급여액은 3647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총급여액 1억원을 넘는 근로자도 80만2000명에 달했다.

국세청이 27일 발간한 '2019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8년 귀속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의 평균 급여액은 3647만원으로 1년 전보다 3.6% 증가했다.

평균 급여액은 지난 2013년 3170만원에서 2015년 3250만원, 2016년 3360만원, 2017년 3520만원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근로자 주소지를 기준으로 한 지역별 평균 급여액은 울산이 4310만원으로 가장 많고, 세종 4258만원, 서울 4120만원 등의 순이다. 반면 제주 3123만원, 인천 3249만원, 전북 3267만원 등으로 적었다.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 중 총급여액 1억원 초과자는 80만20000명이다. 1년 전보다 11.5% 증가했다. 총 급여 1억원 초과자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4.3%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p) 늘었다.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는 1858만 명으로 1년 전보다 3.2% 증가했다. 이중 남성은 1066만명, 여성은 791만명이다. 여성 근로자 비율은 42.6%로 1년 전보다 0.7%p 상승했다.

결정세액이 0인 근로자(과세미달자)는 722만명으로 전체의 38.9%를 차지했다. 비중은 1년 전보다 2.1%p 감소했다.

근로자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근로자 주민등록 소재지 기준)은 경기 수원시(48만6000명), 경기 용인시(40만3000명), 경기 고양시(39만6000명), 경남 창원시(38만1000명), 경기 성남시(37만6000명) 등의 순이다.

원천 징수지(본점 소재지) 기준으로는 서울 강남구(95만6000명), 서울 중구(54만5000명), 서울 영등포구(54만4000명) 순이다.

일용직 근로소득자는 총 776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4.9% 증가했다. 일용직 소득 금액은 62조9000억원으로 3.0% 감소했다. 평균 일용 소득 금액은 809만원으로 2.0% 증가했다. 일용직 근로소득자에게 소득을 지급한 사업자는 건설업이 40조원으로 전체의 63.6%를 차지했다. 이어 제조업(9.1%), 사업서비스업(7.0%), 도·소매업(5.8%) 등의 순이다.

외국인 근로자 수는 총 57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2.7% 증가했다. 총급여는 14조8000억원으로 5.9% 늘었다. 이들 중 중국 국적이 20만5000명(35.8%)로 가장 많고, 베트남(4만3000명), 네팔(3만3000명), 인도네시아(3만1000명) 순이다.

2018년 귀속 종합소득세를 신고한 사람은 691만 명이다. 총신고 세액은 32조333억원이다. 금융소득이 2000만원을 넘는다고 밝힌 종합소득세 신고자는 12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3.5% 감소했다. 금융소득이 5억원을 넘는 사람 수는 4560명이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