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회담 시작…文대통령, 아베와 수출규제 해법 모색

뉴시스 입력 :2019.12.24 15:11 수정 : 2019.12.24 15:11

15개월 만에 정상회담 성사…한일 정상회담은 6번째

[청두(중국)=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박람회장에서 열린 제7차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2019.12.24. dahora83@newsis.com
[청두(중국)=뉴시스] 홍지은 기자 = 중국 청두(成都)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2시(현지시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지난해 9월 뉴욕 유엔총회 이후 15개월 만에 성사된 회담에서 한일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6번째다. 지난달 5일 태국 방문 당시 '깜짝 환담'을 가진 뒤 한 달 만에 양 정상은 얼굴을 마주하게 됐다.


이날 오전 9시 '제7차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부터 시작해 한중일 정상회의, 환영 오찬에 이르기까지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계속 얼굴을 마주하며 정상 외교 일정을 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일 공동언론 발표 자리에서도 아베 총리에게 "기대가 크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다만 이날 오전 정상회담 의제 조율에 나선 한일 외교장관이 강제 징용 판결에 대한 상반된 입장을 확인하면서 일본의 수출 규제가 완전히 복원될지는 미지수란 평가가 많다.

최근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조치에 해당하는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 가운데 포토레지스트에 대해 '개별허가제'에서 '특정포괄허가제'로 변경했지만 불화수소·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나머지 2개 소재에 대한 제재가 유효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