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는 한국인 5개월 연속 감소…11월 65.1%↓

뉴스1 입력 :2019.12.18 18:32 수정 : 2019.12.18 18:32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발(發) 수출규제로부터 촉발된 한국인들의 일본 여행 기피 현상이 일본 정부 통계를 통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2019년 11월 방일 외국인 수'(추계치)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한 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20만5000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6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JNTO 통계를 보면 올해 월간 방일 한국인 수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발통한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올 1~11월 기간 일본을 찾은 한국인 수도 33만6600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22.2%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서 7월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관련 핵심소재 3종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를 강화했으며, 8월엔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시 절차상 우대혜택을 부여하는 우방국(화이트국가) 명단에서 아예 빼버렸다.

그 여파로 한국에선 일본제품 불매·일본여행 자제운동이 일기 시작해 7월의 경우 방일 한국인 수가 전년 동월대비 7.6% 줄었고, 8월엔 48.0%, 9월 58.1%, 10월 65.5%로 그 폭이 계속 커져왔다.

11월의 경우 10월보다는 전년 동월대비 감소폭이 다소 줄긴 했지만 2개월 연속 60%대를 기록하면서 역대 최대 감소폭을 보였던 2011년 4월의 66.4%에 근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011년 4월의 방일 한국인 감소는 그 해 3월 발생한 동일본대지진 등 재해·재난에 따른 불가피성이 컸다는 점에서 현재의 '자발적' 여행 자제와는 시사점이 다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JNTO도 "한국에선 최근 일부 여행사·항공사가 일본여행 상품 광고를 재개하고 있지만, 한일 간 정세 때문에 항공노선 감편·운휴로 좌석 공급량이 줄었고 일본여행을 자제하는 움직임도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NTO는 이외에도 방일 한국인 감소 원인으로 Δ한중관계 개선에 따른 중국 관광 수요 증가 Δ베트남 등 해외 여행지 다양화 Δ한국의 경기 침체 등을 꼽았다.

이처럼 방일 한국인이 크게 줄면서 11월 한 달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수도 1년 전 같은 달 보다 0.4% 줄어든 244만1300명으로 집계됐다.

JNTO가 통계 작성에 이용하는 전체 21개 국가·지역별 방일 외국인 수 가운데 전년 동월비 감소한 건 한국이 유일하다.

중국이 75만900명(전년동월비 21.7% 증가)으로 11월 방일 외국인 수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39만2100명(11.4% 증가)의 대만이었다.

그러나 1~11월 기간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 수는 2935만57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는 내년에 외국인 관광객 4000만명을 유치한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