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유재수 의혹' 백원우·최종구 조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2.05 17:27 수정 : 2019.12.05 17:44

조국 조만간 소환할 듯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주요 관계 인물도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동부지검은 "유 전 부시장 감찰중단 의혹사건과 관련해 백 전 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사실이 있다"고 5일 밝혔다.

이어 "나머지 중요 사건관계자에 대해서도 성역없이 신속히 조사를 진행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민정수석으로 특감반 책임자였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곧 소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전날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압수수색은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5시 35분까지 이뤄졌으며 비서실 측이 영장에 명시된 자료들을 검찰에 넘겨 주는 임의제출 방식으로 실시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덮어준 인물이 청와대에 있다는 전제 하에 진행된 만큼 향후 관련자 소환 등 후속수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반부패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감반의 감찰 조사가 조 전 민정수석 등 '윗선'의 지시로 무마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천경득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금융위 고위직에 앉힐 인물을 논의하는 내용이 담긴 메신저 대화내역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신저 대화방에 있던 인사들도 의혹 규명 차원에서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