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 16일 도쿄서 개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2.05 10:00 수정 : 2019.12.05 10:00
[파이낸셜뉴스] 우리나라와 일본이 3년여만에 재개하는 수출관리정책대화 국장급 회의를 오는 16일 도쿄에서 개최한다.

5일(이하 현지시간)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일 양국은 전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 개최를 위한 국장급 준비회의를 갖고 이같이 확정했다.

양국은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제7차 수출관리정책대화를 갖는다.
양국은 이번 수출관리정책대화에서는 △민감기술 통제 관련 현황과 도전 △양국의 수출통제 시스템과 이행 △향후 추진방향 등 양국 현안 해결에 필요한 사안을 논의한다.


양측 수석대표는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국장, 이다 요이치 일본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이다.

산업부는 "양측은 향후 개최될 차기 정책대화 등을 통해 양국의 수출통제 시스템에 대한 이해가 증진될 것이라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