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특감반원' 부검…국과수 "범죄와 연관성 없어"

뉴시스 입력 :2019.12.02 14:35 수정 : 2019.12.02 14:35

'김기현 첩보' 의혹 관여 인물로 알려져 사망 현장에서 '가족에 미안' 자필 메모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관련 검찰 참고인 조사가 예정됐다가 사망한 채 발견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씨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특이 외상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A씨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2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국과수는 이 같은 내용의 부검의 1차 구두 소견을 보내왔다.

경찰은 "부검의 일차 소견과 함께 현장감식, 주변 CCTV, 유족진술 등으로 보아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이 없어 보인다"면서도 "최종 회신되는 부검결과 및 행적 수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출신인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에 대한 부검영장을 발부 받아 이날 오전부터 국과수에서 부검을 진행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 건물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씨가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 등이 적힌 메모가 함께 발견됐다.

A씨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전달 의혹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검찰은 A씨 사망 당일 오후 6시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내지 면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이 같은 상황을 파악하게 됐다고 전했다.

A씨는 청와대 근무 시절 일명 '백원우 특감반'이라고 불렸던 별도의 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 가운데 일부는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