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면욱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산은과 협의점 찾았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7.04.14 15:31 수정 : 2017.04.14 15:31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조정안과 관련해 국민연금과 KDB산업은행이 극적인 타협을 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14일 양측은 채무조정안과 관련, 오전부터 마라톤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강면욱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이 날 "대주주로서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에 책임있는 경영정상화 의지를 나타내면서 기금 손실 최소화 의지를 이해하고 전향적으로 협상에 임해 줬다"며 "상호간 협의점을 찾았다"고 운을 뗐다.

전일 저녁 여의도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전격 회동한 강 본부장은 "국민연금 가입자의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연금이 그 동안 채무조정안과 관련해 부정적인 의견을 보여온 것을 감안하면 이번 발표는 국민연금의 입장에 상당한 변화가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연금은 현재 사정과 향후 경영정상화 계획 등을 살펴 투자자로 취할 수 있는 경제적 실익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현재도 산업은행과 국민연금의 실무자간 협의가 진행 중이다.

국민연금은 출자전환하지 않은 나머지 절반의 회사채에 대해 상환을 보증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우선상환권을 보장하는 방법으로 국민연금을 설득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실무자 협의가 끝나면, 이를 바탕으로 이날 투자위원회를 열어 채무조정안 수용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