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와 신당 창당땐, 자유한국당을 비례당 이름으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4 18:08 수정 : 2020.01.14 18:08

'비례한국당' 제동 걸리자
한국당 다양한 대안 고심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을 추진해온 자유한국당이 14일 '숨고르기'에 돌입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이른바 '비례○○당' 명칭 사용 불허 결정을 내려 제동이 걸리면서 이틀째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비례자유한국당' 당명을 사용 못 할 경우 기대했던 정당 지지표를 예상보다 적게 받을 수 있다는 고민에서다.

원유섭 조직부총장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향후 계획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부분은 많지만, 지금은 선관위가 얼마나 부당한 결정을 내린 것인지를 알리는 것이 급선무"라고 했다.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제동이 걸린 만큼 며칠 정국 돌파용 해법을 찾아보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다만 정의당의 비례득표 전략에 맞서 바람을 일으키겠다던 한국당 총선 득표 전략이 중대 고비를 맞고 있다.

한국당은 비례정당을 통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적용되는 30석의 비례대표 의석을 최소 절반 이상 차지하는 것을 목표로 해왔다. 이번 총선의 승패가 현재 각 당의 의석 분포보다 최소 10석에서 15석 내외로 갈릴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각 당 총선 운명을 비례 정당 성공 여부가 좌우할 수도 있는 점도 한 몫을 하고 있다.

또 한국당이 선관위 결정 반박용으로 꺼내든 헌법소원 카드도 부당함을 알리는 것 이외에는 변변한 효과를 보기 힘든 점에서 고민이 깊어 보인다. 헌법재판소 결정까지 장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총선은 불과 석 달 앞으로 다가왔다.

다만 한국당은 큰 틀에선 비례 정당 명칭을 변경해 다시 등록 절차를 밟을 방침이어서 총선을 앞둔 여야의 득실계산도 복잡해질 전망이다.

새보수당과 보수신당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신당 창당 뒤 현재의 자유한국당을 비례정당의 새 명칭으로 사용하는 방안도 하나의 복안으로 논의되고 있다. 세부적으로 한국당 의원 30여명이 옮겨가 원내 3당을 만드는 방안 등은 득실계산 뒤 결정이 달라질 전망이다.

한국당과 비례당 모두 투표용지에서 모두 기호 2번을 차지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기면서 새 해법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선관위가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한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며 "우리가 생각하는 비례정당명 후보는 아직 많다"고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