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때 약속 지켜라" 기업銀 노조, 출근저지 투쟁 장기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4 17:52 수정 : 2020.01.14 19:27

"인사권 정부에… 尹행장 비토 부적절"
 文대통령 낙하산 논란 선 그었지만
 노조, 투명한 인사검증 절차 요구
 한국노총 연대 다음주까지 시위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에 대한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 시도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낙하산 인사' 논란을 일축했지만, 노조는 투명한 인사검증 절차를 요구하며 임명 반대 입장을 꺾지 않으며 힘겨루기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윤 행장 지지발언에도 기업은행 노조가 반대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어 대치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기업은행 노조는 전날 노조원을 대상으로 윤 행장의 출근 저지 관련 대토론회를 개최한데 이어 금융노조·한국노총 등과 연대투쟁을 예고했다.
앞서 윤 행장은 "노조와 열린 마음으로 풀겠다"며 대화 의지를 밝혔지만, 지난 3일 공식취임한 뒤 노조측에 대화를 제안하거나 한번도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노조 측은 주장했다.

청와대까지 직접 나섰지만,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기업은행은 정부가 투자한 국책은행인 정책금융기관이라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며 "기업은행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기업은행 노조는 이날 즉각 성명서를 내고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기업은행장 인사가 두 차례 실패했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는 지난 2013년 허경욱 전 기획재정부 차관, 2016년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하려 했지만 민주당의 강한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성명서에서 "대통령은 야당 시절 낙하산 기업은행장을 반대했는데 왜 청와대 낙하산을 임명하는가"라며 "대통령 후보 시절 금융노조와 낙하산 인사 근절 협약을 하고, 기업은행장 임명절차 개선을 약속했는데 왜 이 질문엔 답하지 않는가"라고 했다.

행장 임명 절차에 대한 당정청의 개선 약속이 없는 한, 노조는 다음주까지도 '출근저지 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오는 21일 한국노총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만큼, 투쟁이 장기화하면 이들과 연대투쟁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타 시중은행처럼 (은행장 임명과정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얻거나 은행장후보추천위원회를 마련하는 등 기업은행에 맞는 투명한 인사검증절차 도입에 대한 (당정청의) 약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노조와 접점을 찾지 못한 윤 행장은 지난 7일 이후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 출근을 시도하는 대신 삼청동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고있다. 전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경영현안점검회의'를 열고 '혁신 추진 테스크포스(TF)' 신설을 지시했다. 미국과 이란 간 갈등 등 국제 이슈가 국내 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시행에 따른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불완전 판매 대책 등도 논의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