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저자' 김웅 검사 사의.. "살아있는 권력에 맞서 자부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4 11:37 수정 : 2020.01.14 14:30
김웅 검사/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검·경 수사권 조정 실무 책임자였던 법무연수원의 김웅 교수(49·사법연수원 29기)가 수사권조정 법안 국회 통과 다음 날인 14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 교수는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를 통해 "저는 기쁜 마음으로 떠난다. 살아있는 권력과 맞서 싸워 국민의 훈장을 받은 이때, 자부심을 품고 떠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 가족 여러분, 그깟 인사나 보직에 연연하지 마라. 봉건적인 멍에는 거역하라. 우리는 민주시민이다.
추악함에 복종하거나 줄탁동시 하더라도 겨우 얻는 것은 잠깐의 영화일 뿐"이라라고 말했다.
또 그는 "그 대신 평생의 더러운 이름이 남는다는 것을 잊지 말라. 결국, 우리는 이름으로 남는다"고 했다.

앞서 김 교수는 정부·여당의 수사권 조정안에 강하게 반대하다 지난해 7월 수사 실무를 맡지 않는 연구직으로 사실상 좌천됐다. 형사부 검사로서 다룬 사건 이야기를 풀어낸 베스트셀러 '검사내전'의 저자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김웅 #검사내전 #검찰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