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해뜰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2.21 07:57 수정 : 2019.12.21 08:24
[파이낸셜뉴스]


겨울.

낮보다 밤이 긴 계절.

이른 아침에도 하늘 높이 하현달이 떠있는 그런 계절.


하지만
자연의 섭리가 그러하듯
달은 지고
희미한 어둠 속에서 붉은 기운이 하늘을 가득 덮는다.

황금빛으로 물든 구름 속에서
다시 떠오를 채비를 마친 해.


마침내 어두운 밤을 밝히는 등대처럼
어둠 속에서 가장 밝은 빛으로 빛나는 촛불처럼
그렇게 해는 다시 떠오른다.


2019년은 지는 달처럼 그렇게 떠나가지만
다가오는 2020년.

해도 나그네도 그렇게 또 하루를 한달을 한해를 새롭게 시작할 것이다.


떠오르는 해
금빛으로 물든 하늘
서서히 착륙하는 비행기처럼
나그네도 가족도 사랑하는 사람들 모두
한해를 잘 마무리하고
새해를 황금빛처럼 빛나게 보내고 싶다.

사진·글 = 서동일 기자

tekken4@fnnews.com 서동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