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여명에서 일출까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2.14 21:40 수정 : 2019.12.14 21:40


2019년 마지막달 12월입니다.

달력이 어느새 한 장 남았습니다.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습니다. 거리엔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


해뜨기 직전의 하늘의 모습입니다.

새해를 기다리는 12월의 느낌과 닮은 듯합니다.

조금은 들뜬 듯 화려한 빛으로 여명을 나타냅니다.

여명이 끝나면 새 해가 떠오르듯

2020년 경자(庚子)년 새해엔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한 한 해가 되길 기도합니다.

사진·글 박범준 기자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