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하명수사’ 의혹 확산되자.. 긴장한 민주당, 전방위 방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2.02 18:01 수정 : 2019.12.02 18:01

수사중인 사안에 잇단 입장 표명
‘가이드라인’ 제시 아니냐 논란

청와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이 전방위로 확산되면서 그동안 침묵을 지켜온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일 검찰 수사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하명 수사 의혹 논란 이후 여당에서 의원들이 잇따라 입장을 쏟아내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수사가 진행중인 사안에 대해 또다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게 아니냐는 논란도 불가피해 보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민정수석 재직 당시 각종 의혹이 연일 눈덩이처럼 커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밑에서 '백원우 특별감찰반'으로 불린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두고 여당도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우원식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민정수석실을 겨냥한 검찰 수사 방향의 의도성을 제기하며 "어떤 사건은 군사 작전하듯이 아주 전광석화처럼 치우고. (이에 반해) 이 사건은 이미 세상에 알려진 지 1년 6개월 동안 가만히 있던 것 아니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한국당 소속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 논란에는 "첩보를 (경찰에) 보내지 않는 건 오히려 직무 유기가 될 수 있다는데 이게 정상적인 행위와 문제가 있는 행위에 대한 구분이 아직 분명치 않다"고 지적했다.

민병두 의원도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 수사관 유서 내용과 관련해 "윤석열 총장에게 미안하다, 이게 단 한 문장이 정말 있는 것이라면 그 문장만 골라서 특정 언론에 흘린 것"이라며 "정말 대한민국 검찰 정말 문제가 많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장관 수사과 맞물려 검찰 조직 보신을 위한 수사 확대가 아니냐는 음모론도 제기했다.

민 의원은 "만약에 조국 전 장관을 기소한다고 한다면 국민이 볼 때 검찰이 정말 변해야 한다라는 뭇매를 맞을 가능성에 이 사건을 계속 키워나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재정 의원도 "국민을 오도하는데 활용될 수 있는 정보가 실시간으로 유포되는 그런 상황"이라며 "여전히 우려가 있고 엄중 경고하고 싶다"고 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이번 사태에 대해 여당과는 전혀 다른 시각을 드러내며 "이게 레임덕의 시작이고 어쩐지 이게 제2의 댓글 사건이 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댓글 사건도 사실상 정치 개입 내지 대통령 선거 개입 의혹으로 증폭이 커졌는데 이것 역시 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어서는 안 될, 특히 청와대 사정기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아니냐. 이렇게 볼 때 이게 별로 그렇게 쉽게 간과될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