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사건, 자연스런 발달과정.."

뉴스1 입력 :2019.12.02 17:11 수정 : 2019.12.02 17:16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경기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현될 때 어떻게 할 것이냐의 문제인지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정부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느냐'는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사실을 좀 더 확인해야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아이들의 성에 대해 보는 시간은 차이가 있는 것 같다"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선 어른들이 보는 과정에서의 성폭행 관점에서 봐선 안되고 사실관계를 파악한 이후에 정부가 판단하겠다"고 했다.

이에 신 의원은 "굉장히 심각한 사안이라는 것을 이해하시고 그 나이 또래에서 있을 수 있다는 선입견을 갖지 마시라"며 "객관적으로 조사해 재발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대응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경기 성남시 한 어린이집의 5세 또래 아이들 사이에서 성폭행 의혹이 제기돼 성남시 등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피해자 부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을 통해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자녀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가해 아동의 부모는 아이가 중요 부위에 손을 넣은 것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은 아니고 사과도 했는데 피해 아동의 부모가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맞서고 있다. 피해자 측과 가해자 측은 치열한 법정다툼도 예고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