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 장갑차 불에 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18 00:15 수정 : 2019.11.18 00:15
An armored police vehicle catches fire after being hit by molotov cocktails thrown by protestors on a bridge over a highway leading to the Cross Harbour Tunnel in Hong Kong, Sunday, Nov. 17, 2019. A Hong Kong police officer was hit in the leg by an arrow Sunday as authorities used tear gas and water cannons to try to drive back protesters occupying a university campus and blocking a major road tunnel under the city's harbor. (AP Photo/Kin Cheung) /뉴시스/AP /사진=


홍콩 이공대 주변에서 경찰과 학생들의 대치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7일밤 진압하려던 경찰 장갑차가 화염병 공격을 받고 후퇴하는 일이 발생했다.

장갑차는 홍콩섬과 해저 터널 톨게이트 위의 다리에 있던 학생들에게 접근했으나 화염병 여러 병을 맞고 불이 번지자 후퇴했다.

이날 낮에도 이공대 학생들과 경찰이 충돌을 해 살수차와 장갑차가 진입하려다 화염병과 돌을 던지는 학생들의 격렬한 저항을 받고 물러서야 했다. 또 낮에 경찰관이 종아리에 학생이 쏜 것으로 추정되는 화살에 맞는 일도 있었다.


지난주 경찰의 발포 사건을 계기로 학생들이 캠퍼스에 진을 치며 대치했던 홍콩의 대학교들 중 이공대에서는 현재 유일하게 학생들이 철수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캠퍼스내 학생들에게 떠날 것을 계속 요구하고 있어 또다른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이날도 홍콩 다른 일부 지역에서 경찰과 학생들이 충돌했으나 금융가 지역인 센트럴에서는 인간띠 잇기와 기도 집회 등 평화로운 행사도 있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