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최고 이적료' 이승우, 11경기 연속 명단 제외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9 16:04 수정 : 2019.11.09 16:51

10일(한국시간) 오전 4시 신트트라위던 세르클러 브뤼헤와 15라운드 맞대결

이승우. (신트트라위던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벨기에로 무대를 옮긴 이승우(21∙신트트라위던)가 11경기 연속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승우의 소속팀 신트트라위던은 10일(한국시간) 오전 4시 2019-20시즌 벨기에 퍼스트 디비전A 15라운드 세르클러 브뤼헤와의 맞대결을 벌인다. 다만 이승우는 11경기째 명단에서 제외됐다.

스페인 명문구단 FC 바르셀로나의 유소년 팀 출신 이승우는 이탈리아 구단 헬라스 베로나를 거쳐 지난 여름 벨기에 구단으로 둥지를 옮겼다.


신트트라위던은 구단 최고 수준의 이적료를 지불하며 이승우를 영입했다. 큰 기대를 받으며 이적한 이승우는 충분한 기회 속 성장을 도모했으나 11경기째 피치조차 밟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이승우의 명단 제외와 관련해 현지에서는 다양한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승우가 경기에 나설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마르크 브라이스 감독은 “훈련에서 선수가 보인 역량에 따라 명단을 결정한다. 이승우는 아직 적응기”라며 “그는 과거에서 벗어나 현재의 자신에 투자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이승우는 현지 코치진과 팀 훈련 도중 사소한 언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한편 구단주와 감독 간의 팀 내 갈등도 이승우의 출장 명단 제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본계 자본으로 팀을 인수한 구단주는 지난 시즌 다수의 일본인 선수를 팀에 영입했으나 감독은 이를 마땅히 여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상황 속 아시아계 선수인 이승우를 구단 최고 이적료에 영입한 것에도 불만을 표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승우는 11경기 연속 출장명단에서 제외됐으며 ‘베트남의 메시’ 응우옌 콩푸엉 역시 10경기 연속 명단에서 제외됐다.

신트트라위던은 현재 2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이승우 #신트트라위던 #콩푸엉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