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도서관, '함께하는 책 읽기·행복한 광주' 개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9 14:23 수정 : 2019.11.09 14:23

광주 5개 도서관서 독서강연·공연·체험 등 행사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광주광역시립도서관은 올해 하반기 시민 독서진흥사업으로 9일부터 오는 12월 9일까지 5회에 걸쳐 '함께하는 책 읽기·행복한 광주'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권역별 지역 주민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일곡도서관(북구), 상록도서관(서구), 금호평생교육관(교육청), 푸른길도서관(남구), 장덕도서관(광산구) 등 5개 기관과 협력해 추진하며, 작가초청 강연, 공연, 체험으로 진행한다.

먼저, 9일 일곡도서관에서는 지역민과 함께 하는 인문학 북콘서트로 강신주 작가를 초청해 '아무나 감당하기 힘든 말, 사랑'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상록도서관은 서구 어린이생태학습도서관에서 영재교육으로 유명한 서안정 작가의 '엄마 공부가 끝나면 아이 공부가 시작된다'라는 주제의 강연과 동화뮤지컬 '수피아의 노래', 영화·드라마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 재즈공연을 마련한다.

11일 금호평생교육관은 남구 무진중학교에서 김경일 아주대 교수의 '청소년을 위한 심리학 특강'을, 16일 푸른길도서관은 소설가 이재량 작가의 '몸으로 책읽기, 몸으로 글쓰기'라는 주제 강연과 통기타 연주, 샌드아트를 통한 동화구연 등을 진행한다.

12월 7일부터 9일까지 장덕도서관은 소설가 김애란 작가의 '소설, 삶을 담는 그릇'이라는 주제 강연과 도예 원데이 클래스, 샌드아트 등을 개최한다.

최경화 시립도서관장은 "작가 강연과 체험 등 시민들이 책과 한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한달간 운영한다"며 "집 근처 공공도서관을 많이 이용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