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13일 국회서 마한 역사문화권 발전 학술포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9 14:14 수정 : 2019.11.09 14:14

마한 연구 인적 네트워크 구축·특별법 제정 추진 동력 확보 기대


【파이낸셜뉴스 무안=황태종 기자】전남도는 마한역사문화권의 발전과 특별법 제정 등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오는 13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서삼석 국회의원, 전남문화관광재단과 공동으로 마한문화권 발전 학술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마한역사문화권의 진흥과 지역발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포럼은 전남도가 역점 추진하는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에 이어 수도권에서 개최한다.

권오영 서울대 교수의 특별강연을 시작으로 이영철 대한문화재연구원장 등 관련 분야 전문가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종합토론에서는 우승희 전남도의원, 윤진호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 임영진 전남대 교수, 임승경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등이 발표자와 함께 마한역사문화권 특별법 제정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인다.

전남도는 이번 학술포럼에 전국적으로 마한 전문가, 언론인, 국가기관, 지역주민 등이 골고루 참여함에 따라 마한문화권 개발사업이 지역 차원에서 머무르지 않고 전국적 공감대를 얻어 특별법 제정 등 추진 동력을 확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남도는 그동안 마한문화권 발전을 위해 대통령 지역공약에 반영, 기본계획 수립, 조례 제정, 특별법 제정 국회 협력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쳤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번 학술포럼을 통해 전남의 뿌리인 마한 연구를 위한 전국적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마한역사문화권 특별법 제정의 당위성을 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영산강유역 마한 사회에 대한 꾸준한 조사·연구를 추진해 전남의 고대사를 꽃피웠던 마한역사문화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