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마사회와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지원을 위한 MOU 체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9 13:47 수정 : 2019.11.09 13:47
지난 11월 8일(금) 강동구청에서 이정훈 강동구청장과 이유환 한국마사회 강동지사장이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지원을 위한 상생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사진=강동구
[파이낸셜뉴스] 강동구가 지난 8일 한국마사회 강동지사와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지원을 위한 상생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이정훈 강동구청장과 이유환 한국마사회 강동지사장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강동구청&한국마사회 강동지사가 함께하는 사회적경제기업 마켓 강동어울장’ 행사 적극 협력, 사회적경제 활성화, 강동구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 등이다.

한국마사회는 강동구 내 최대 공기업으로, 한국마사회 강동지사가 위치한 곳은 하루 유동인구가 평일에도 천명이 넘을 정도로 항상 성황을 이루고 있다.
구는 이곳에서 11월 13일(수)부터 12월 19일까지 한국마사회 강동지사 1층에서 격주 수·목요일, 총 8일 간 사회적경제 마켓 강동어울장을 개최한다.

행사에는 강동구 (예비)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등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 5개소가 참여하며, 품목으로는 액세서리, 가죽제품, 도마 등 다양한 물품들로 구성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 최대 공기업인 한국마사회와 함께하는 강동어울장을 통해 강동구 사회적경제가 앞으로도 지속가능하고 확대될 수 있도록 주민분들과 지역 내 사회적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동구청&한국마사회 강동지사가 함께하는 사회적경제기업 마켓 강동어울장’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강동구 사회적경제과로 하면 된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