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4개 도로건설 재정집행 속도낸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9 11:55 수정 : 2019.11.09 11:55
경기도 ‘국지도 및 지방도 건설사업 통합공정회의’.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의정부=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경기도가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국지도 57호선 오포~포곡(2), 지방도 371호선 적성~두일, 지방도 329호선 일죽~대포(1) 등 14개 도내 국지도-지방도 사업에 대한 재정집행에 적극 나선다.

경기도는 8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안용붕 건설본부장, 국지도 및 지방도 사업 시공사 임원 및 현장소장, 책임건설사업관리기술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지도 및 지방도 건설사업 통합공정회의’를 개최했다.

안용붕 건설본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지방도 적기 개통이 교통편의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이 될 수 있는 만큼, 신속하고 효율적인 재정집행에 힘써 나갈 것”이라며 “특히 공정하고 안전한 공사현장이 되도록 경기도 차원의 관리 감독을 적극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통합공정회의는 경기도 건설본부가 추진 중인 14개 지방도 사업현장에 대한 재정집행율을 제고해 이월예산을 최소화하고 적기에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공정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대상은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국지도 57호선 오포~포곡(2), 지방도 371호선 적성~두일, 지방도 329호선 일죽~대포(1) 등 14개 사업이다.

특히 SOC 사업은 지역경제나 일자리 창출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고, 당해 연도 집행실적이 다음해 예산편성의 주요 기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신속집행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주문했다.

경기도는 특히 민선7기 도정 목표인 ‘공정건설 경기도’ 실현에 일환으로 추진 중인 관급공사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건설현장 외국인 불법고용(취업) 방지, 불법 하도급 방지 등 주요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현장의 적극적 홍보와 협조를 독려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