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中 보복관세 철회 여부 아직 안 정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9 11:28 수정 : 2019.11.09 11:2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달 중국과 '1단계 무역 합의'를 진행할 것 같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직 중국에 대한 보복관세 철회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보복관세를 완전히 물리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산 수입품에 붙이고 있는 보복관세에 대해 "그들(중국)은 철회를 원한다. 나는 아무것에도 합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어느 정도의 철회를 원한다. 완전한 철회는 아니다. 그들도 내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기 때문"이라며 "나는 지금 매우 기쁘다. 우리는 수십억 달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과 매우 잘 지내 왔다. 솔직히 그들은 나보다도 훨씬 더 합의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1단계 무역 합의에 대한 서명이 이뤄진다면 장소는 미국이 될 거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미국 아이오와가 서명 장소가 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그렇게 되기 전까지는 이에 관해 얘기하고 싶지 않지만, 우리가 합의했다고 가정한다면 아이오와나 농경지대 같은 곳이 될 수 있다"며 "미국 안이 될 것이다. 그런 장소로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앞서 미중이 단계적인 관세 철폐를 합의했다는 중국 정부의 주장과 반대된다. 중국 상무부는 전날 "지난 2주간 미중 무역협상 대표가 양국의 핵심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진지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진행했다"며 "합의가 진전됨에 따라 부과돼 온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반면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7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측 발표를 부인했다. 나바로 국장은 "현재 1단계에서 기존의 관세를 철폐한다는 어떤 합의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그런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은 오직 트럼프 대통령 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중국과 무역전쟁을 시작하면서 지난 8월 기준으로 중국산 수입품 2500억달러(약 289조원)어치에 25%의 보복관세를 붙였다. 그는 지난 8월 중국의 보복관세에 따른 맞대응으로 10월 15일에 보복관세율을 5%포인트 더 올리고 올해 추가로 300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15%의 보복관세를 붙이기로 했다. 3000억달러어치 가운데 1120억달러어치는 이미 지난 9월 1일부로 보복관세가 붙었고 나머지는 오는 12월 15일에 붙을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중국과 1차 무역 합의를 진행하면서 일단 5%포인트 보복관세율 인상을 무기한 연기했다.

양측은 무역 합의 최종 서명식을 이달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칠레가 행사를 취소하면서 다른 장소를 찾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미 언론들은 이달 중국이 무역 합의 서명을 코앞에 두고 미국에 보복관세 철회를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