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민주당 입당 의사 밝히며 하는말이..

뉴스1 입력 :2019.11.09 09:18 수정 : 2019.11.09 10:38
김경진 무소속 국회의원(광주 북구갑)/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김경진 무소속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광주=뉴스1) 박진규 기자 = 김경진 무소속 의원(광주 북구갑)이 내년 총선 뒤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9일 뉴스1과 통화에서 "지난 4년간의 의정활동에 대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겸허한 평가를 받은 뒤, 당선되면 주민들이 보편적으로 지지하는 정당에 입당해서 정치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정당이 민주당이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아마 그럴 것 같다"고 대답했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으로 당선된 김 의원은 광주·전남에서 손금주 의원(나주·화순)과 함께 무소속으로 남아있는 초선의원이다.


손 의원이 최근 민주당 복당을 신청하면서, 김 의원의 민주당 입당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의원은 총선 전 민주당에 입당할 용의가 있냐는 물음에 "민주당에서 총선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불편하게 생각하지 않겠나"면서 "특히 강기정 정무수석이 아마 용인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지역구인 광주 북구갑은 강기정 수석이 내리 3선을 한 선거구로, 민주당의 총선 후보 선출에서도 강 의원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하지만 강 수석의 내년 총선 출마가능성은 낮게 봤다.

김 의원은 "국감에서 야당 원내대표를 향해 고성을 지른 강 수석이 사표를 내고 총선에 나갈 것이라는 일부의 예측에 대해 저는 다르게 본다"며 "문 대통령 스타일상 오히려 강 수석에 대해 끝까지 자리를 지키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9월말 민주당 전략기획국이 광주·전남에서 실시한 총선 경쟁력 여론조사 결과 김 의원 지역구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고전하는 것으로 나왔다는 소문이 돌면서 민주당 입당 가능성도 제기됐다.

그는 "당시 여론조사 직후 민주당이 저를 입당시킬지 검토했다는 풍문을 들었다"면서 "민주당이 영입한다면 고맙지만, 차기 광주시장을 노리는 강 수석이 지역구에 자기 사람을 심을 것으로 보기에 가능성이 없을 것으로 봤다"고 털어났다.

광주지검 부장검사 출신인 김 당선자는 18대 총선 때 무소속으로 첫 금배지에 도전, 4.06%라는 초라한 득표율로 정치의 '쓴 맛'을 봤다.

19대 총선 때는 민주통합당 공천을 노렸지만 경선에서 배제되자 역시 무소속으로 출마, 29.1%의 득표율로 선전하며 가능성을 열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당시 녹색돌풍을 일으킨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70.8%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민주당에서 전략공천을 받은 정준호 변호사를 따돌렸다.

국민의당 분당 이후 민주평화당에 합류한 그는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이후 당 행사나 회의에 모습을 감추면서 탈당설과 함께 민주당 영입설이 흘러나왔다.

이후 지난 8월12일 평화당의 광주전남 의원들이 집단 탈당할 때 동참했지만, 대안정치연대에 합류하지 않고 무소속으로 남았다.

최순실 게이트 국정감사 청문회에서 '쓰까요정'으로 불리며 한때 스타의원 반열에 오르기도 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