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0일 5당 대표 만난다…‘정국 정상화’ 해법 찾을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8 17:46 수정 : 2019.11.08 17:46

조국 사태 후 첫 비공개 만찬 회동
첨예한 이슈 놓고 ‘동상이몽’ 양상
꽉막힌 정국 속 연말 최대 분수령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여야 5당 대표들과 청와대에서 비공개로 만찬 회동을 한다. 이번 만남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초당적 대응을 논의한 지난 7월 회동 이후 4개월 만이다.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처음 만남인 만큼 정국 정상화의 해법이 나올지도 관심을 끌고 있어 연말 정국의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다만 21대 총선을 5개월 앞두고 내년도 예산안·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등 여야 입장차가 첨예한 이슈가 많아 양쪽의 접점 찾기가 쉽지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4개월만에 회동…정국해법 찾나

8일 청와대와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회동은 문 대통령이 최근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제안하며 성사됐다. 앞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 오후 각 당에 회동 일정을 전달했고 이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모두 수락 의사를 밝혔다.

회동은 배석자 없이 비공개로 하고 결과도 브리핑이 없을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주요 이슈에 대한 논의보다 조문에 대한 감사에 더 방점이 찍힌 것이다.

다만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의 이런 입장과는 달리 회동 분위기에 따라선 정국의 운명이 갈릴 해법이 나올지도 주목을 끌고 있다. 그동안 여야에선 꽉 막힌 정국을 풀 해법으로 청와대와 여야가 영수 회담을 통해 12월 마지막 본회의에서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시급한 민생법안을 일괄 타결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던 점에서다.

또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 정무수석 '태도 논란'이 불거지며 야당이 예산심사 보이콧을 선언한 만큼 이 문제도 어떤 식이든 언급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연말까지 결론을 시급히 내놔야 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문제도 만찬 주제 중 하나로 꼽혀 논의과정에 시선이 집중된다.

문 대통령이 임기 반환점을 도는 첫날 여야와 회담을 계획한 점도 정치적 의미가 주목을 끌고 있다. 문 대통령 입장에선 집권 후반기 국정 동력 확보를 위한 야당의 협조가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가 되고 있다. 제1 야당의 수장인 황교안 대표도 현재의 리더십 위기 국면을 벗어나기 위해선 이번 청와대 회동에서 성과물을 가지고 돌아가야 한다는 점에서 마음이 급해 보인다.

다만 문재인 정부 집권 이후 2년 반 동안 야당과 대화 뒤에도 정국이 좀처럼 성과물을 내놓지 못한 점에선 이번에도 기대 이상의 성과물은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양한 이슈 놓고 '동상이몽'

여야 각 당 대표가 회동에서 꺼내놓을 대화 주제도 관심거리다.

다만 여야 각 당이 벌써 상대방에 대한 양보보다 요구를 앞세우고 있는 점에선 '동상이몽' 양상을 보인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문 대통령과 함께 야당에 예산안과 민생법안,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등을 위한 협조를 설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꾸준히 국정 기조 전환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는 국정 운영 노선과 정책 기조를 전환해야 한다고 말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손학규 대표는 "외교와 안보 등에 대해 원로들의 조언을 들어보라고도 할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 측은 "선거제 개혁안 등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겠지만 우선 모친상 위로의 말이 주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동영 대표는 "'통합'과 '권력 분산'이 지금껏 제대로 됐는지 의문으로 자리에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