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상무부, “미국과 단계적으로 관세 철폐” 美와 합의 진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7 20:09 수정 : 2019.11.07 20:09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달 미국과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을 앞두고 있는 중국 정부가 양국이 합의에 따라 단계적으로 보복 관세를 철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지난 2주 동안 미·중 무역협상 대표는 양국의 핵심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진지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진행했다”고 답했다. 이어 “합의 진전에 따라 부과돼 온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가오 대변인은 또 “만약 미·중이 1단계 합의를 달성한다면 동시에 등비(정비례)로 관세를 철회해야 한다”면서 “이는 합의 달성의 중요한 조건”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관세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시종일관 명확하다”면서 “무역전쟁은 관세 부과로부터 시작됐기 때문에 무역전쟁 중단도 관세 철회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오 대변인은 “첫 단계에서 어느 정도의 관세를 철회하는 지는 1단계 합의 내용에 따라 상의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중국과 무역전쟁을 시작하면서 지난 8월 기준으로 중국산 수입품 2500억달러(약 289조원)어치에 25%의 보복관세를 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중국의 보복관세에 따른 맞대응으로 10월 15일에 보복관세율을 5%포인트 더 올리고 올해 추가로 300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15%의 보복관세를 붙이기로 했다.

3000억달러어치 가운데 1120억달러어치는 이미 지난 9월 1일부로 보복관세가 붙었고 나머지는 오는 12월 15일에 붙을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중국과 1차 무역 합의를 진행하면서 일단 5%포인트 보복관세율 인상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에 대해 미 정치 전문지 폴리티코는 지난 4일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미국에게 이미 부과된 1120억달러 규모 보복관세와 12월에 시행될 나머지 모두 철회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중국은 현재 적용중인 보복관세(2500억달러 규모·25%)도 없애거나 관세율을 반으로 줄이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날 파이낸셜타임스(FT)는 관계자 5명을 인용해 미 정부가 일단 시행중인 1120억달러어치 보복관세를 물리는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