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밤나무 계곡의 가을 풍경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27 07:00 수정 : 2019.10.27 06:59

천고마비의 계절입니다.

푸른 가을 하늘이 계곡물에 비추어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어냅니다.

우연히 바라본 계곡물 속에는 알알이 실한 알밤이 떨어져 있습니다.

옆에는 밤송이도 있습니다.

처음에는 누가 던져놓은 줄 알았는데 계곡 주변 밤나무에서 밤송이가 떨어져 자아낸 풍경인 듯합니다.

다람쥐가 가지고 소풍이라도 갈 것 같습니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기도 하지요. 읽고 싶은 책 한 권 들고 가까운 산에라도 가보면 어떨까요.

어쩌면 알밤을 들고 소풍 가는 다람쥐라도 만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사진.글=김범석 기자
kbs@fnnews.com 김범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