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로 움직이는 도시 2022년까지 3곳 만든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7:34 수정 : 2019.10.10 17:34

생산·저장 등 수소 생태계 구축
연내 시범도시 선정하기로

정부가 연내에 수소 시범도시 3곳을 선정하기로 했다. 수소도시는 도시 내에 수소 생산부터 저장·이송, 활용되는 수소생태계가 구축돼 수소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도시를 뜻한다. 10월 중 지자체 공모를 받아 오는 2022년에 수소 시범도시 조성 완료를 추진하겠다는 것인데 수소 시범도시에는 총 사업비 290억원을 한도로 국비 50%가 지원된다.

국토교통부는 '수소 시범도시 추진전략'을 10일 열린 제9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토부는 도시 내에 수소 생산부터 저장·이송, 활용까지 수소 관련 전반적인 활동이 활발히 이뤄지는 수소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수소도시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연내 도시 내 생활권 단위 공간에 도시 활동의 핵심인 주거·교통 분야에 집중, 수소 활용기술을 실증하는 수소 시범도시를 지정하고 안전성 등을 검증해 나갈 계획이다.

수소 시범도시에는 도시 활동의 핵심인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를 활용하는 기본요소와 혁신적 기술을 실증하거나 지역특화 산업과 연계한 특화요소가 반영된다.

기본요소는 주거 분야, 교통 분야, 통합운영센터로 이뤄지며 이 중 주거 분야에는 공동주택 단지(필수), 개별 건축물에 연료전지를 설치하고 냉난방, 전기 등 에너지를 공급하는 데 수소를 활용한다.

또 교통 분야에서 수소에너지 기반 교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도시 내 또는 인근에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차고지 등에 수소차·수소버스 충전소를 설치한다.

최근 수소 관련 사고로 인해 국민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국토부는 전문기관 연구용역을 통해 마련한 시범도시 안전성 강화방안도 추진전략에 포함시켰다. 국토부 이상주 도시정책과장은 "수소 시범도시 공모는 기초 또는 광역 지자체로, 관할지역 내 일정 범위 안에 기본요소와 특화요소를 모두 포함하는 수소활용 계획을 수립한 곳을 대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장은 "수소 시범도시는 주민의 안전에 대해 우려가 있는 만큼 수용성 확보를 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