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철도파업 돌입…경기도 비상수송대책 시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7:33 수정 : 2019.10.10 17:33
경기도청 북부청사.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의정부=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노사가 임금교섭 결렬로 오는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72시간 파업이 결정된 가운데 경기도는 도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수송 대책을 수립, 시행한다.

그동안 경기도는 철도파업에 대비해 국토교통부에 인력을 파견하는 등 정부당국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갖추며 9일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시내·외 버스 증차와 택시부제 해제 등 대책을 준비해 왔다.

경기도는 파업이 돌입될 경우 도민의 출·퇴근길 혼잡에 대비해 도내 시외버스 운행회수를 17개 노선 69회에서 102회로 33회 늘리고, 시내버스 역시 경기↔서울·인천 간 35개 노선을 2778회에서 2943회로 165회 증회하고, 72개 노선은 출·퇴근시간 대 차량을 집중 배차한다. 특히 필요할 경우 예비차와 전세버스를 투입할 계획이며, 막차 운행시간도 17개 노선을 대상으로 30분 연장 운행한다.


또한 마을버스는 682개 노선 2457대는 현행대로 운행하되 시-군 자체 실정에 맞게 노선 연장, 막차 1시간 연장운행 등을 실시한다. 택시는 개인택시와 법인택시의 부제해제를 통해 1일 4566대를 추가 운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한편 경기도는 “파업 종료 시까지 혼잡이 예상되는 전철역사 현장을 확인하고 파업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신속하게 상황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