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AI 기술 메카' 꿈 영근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7:16 수정 : 2019.10.10 18:19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 설립 등 市-인코어드 '기술개발' MOU

【 광주=황태종 기자】광주광역시에 세계적인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가 들어선다.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현지 시간으로 9일 오전 인공지능 기반 에너지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회사인 주식회사 인코어드(대표이사 최종웅)와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 설립 및 공동기술개발에 대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코어드는 미국의 큐에스피와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기술자금 투자를 받아 설립된 회사다. 1초 단위로 전기 사용량을 검출해 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실시간 전기사용료와 전기요금을 알려주는 사물인터넷(IoT) 스마트미터(스마트 전력 계량기)인 '에너지톡'을 제작해 보급하고 있다.


인코어드는 현재 실리콘밸리와 일본에 연구법인을 운영 중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광주에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와 함께 독립법인을 추가 설립해 에너지 분야 인공지능 연구개발 및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광주시의 주력사업 중 하나인 에너지산업 발전을 위해 인코어드가 보유하고 있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그리드 매니지먼트 및 IoT센서 솔루션을 활용할 예정이다.

최종웅 인코어드 대표는 LS산전 사장 출신으로 57세였던 지난 2013년 창업에 뛰어들었다. 창업 초기 한국 투자회사 40곳을 찾아 피칭(Pitching, 투자 유치를 위한 발표)했지만 모두 거절당하고 미국 실리콘밸리로 건너가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최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인공지능 대표도시가 되겠다'며 실리콘밸리를 찾아온 이용섭 시장과 일행을 보면서 분명한 목표를 갖고 담대한 도전에 나섰던 창업 초기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며 "실리콘밸리 경험을 지혜 삼아 광주에서도 스타트업 중심의 일자리와 기술의 생태계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인코어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혁신적 경영 마인드와 인공지능, 데이터 기술까지 모두 갖춘 최적의 상생 파트너이다"며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문화콘텐츠와 함께 에너지산업의 집중 육성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