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 "학교 밖 아이들 8만명… 서울시가 울타리 될 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7:09 수정 : 2019.10.10 17:16

매년 학교를 떠나는 청소년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이중 유학 등의 형태로 학습을 이어가는 학생들을 제외하곤 약 1000여명의 학생들이 대안교육기간에서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이나 현황 파악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한 실정이다.
자칫 공교육의 붕괴로 이어질 이런 학교밖 탈출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가 팔을 걷어 부쳤다. 서울시는 올초 '학교밖 청소년'들을 공적 영역에서 지원하기 위해 대안교육기관의 질적 향상을 약속한바 있다. 공교육 시스템에서 벗어나 있는 청소년들도 제도적인 돌봄을 받아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시는 이 정책을 구체화 하기 위해 지난 9월 '서울시 대안교육기관 지원 조례'를 제·개정했다. 가장 시급한 대안학교 재정지원 수준을 높이기 위한 절차다.

이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사진)을 10일 서울시 서소문청사에서 만났다. 엄 국장은 "서울에는 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이 약 8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중 상당수는 부모와 함께 외국에서 공부하고, 유학을 가는 등 어떤 형태로든 학업을 계속하고 있고, 약 1000명 남짓한 청소년들만이 대안적 교육기관에서 학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를 떠나는 많은 학생들에게는 곧 현재의 학교가 답이 아닐 수 있다는것을 반증한다"며 "이들이 학교 밖에서 학습을 어떻게 이어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서 학교 밖 청소년들에 대한 지원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런 대안적 교육을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대안교육기관을 지원하기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조례를 손질 했으며, 신고와 지원 절차등 기본 규칙을 준비하고 있다.

엄 국장은 "현재 대안교육기관들은 서로 다른 환경에 높여 있는데, 운영주체와 시설의 규모가 다르고 학생수, 담당 교사수, 학습프로그램도 제각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다양성을 존중하면서 청소년의 돌봄과 교육에 적합한 지원을 위해 매우 세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우선 시설·교사의 확보가 중점 지원대상인데, 이는 많은 시설들이 늘 재정압박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가장 시급한 개선사항으로 공교육에 비해 열악한 환경을 꼽았다. 아이들의 급식과 학습에 필요한 비용은 공평하게 지원하되, 안정적 운영을 위해 교사의 안정적인 직업 신분을 유지하기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게 그의 판단이다.

엄 국장은 "지난 9월에 개정된 지원 조례에 따라 학교 밖 지원센터를 통해 선정된 대안학교는 그동안의 지원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 프로그램 개발비와 급식비 등을 공교육에 준하게 상승시키고, 교사 인건비를 학교 당 2명에서 3명(1인당 월200만원)으로 늘렸다"고 말했다.

앞으로 지원 대상이 될 대안교육기관의 선정은 '신고제'의 도입으로 서울시에 기관 신고를 마쳐야만 공모와 심사를 거쳐 교육비를 지원받게 된다. 시는 매년 보조금의 집행, 결산 현황을 제출하고 시 보조금관리시스템 등 규정화된 회계프로그램을 사용해 회계의 투명성이 지켜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엄 국장은 "이제 대안교육 지원의 첫발을 뗐다. 지금은 1000명이지만 앞으로 8만 여명으로 추산되는 학교 밖 청소년 모두를 껴안을 수 있을 때까지 제도 마련과 지원에 역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