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 '입사확정' 기장 워크숍 진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6:17 수정 : 2019.10.10 16:17
[파이낸셜뉴스] 에어프레미아는10일과11일 양일에 걸쳐 롯데시티호텔에서 기장 대상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내년 입사가 확정된 기장은 총30여명이다. 국토부 권고에 따르면 항공기1대당 소형기는6세트(Set:기장·부기장),중대형기는10세트로 운항승무원을 둬야 한다.에어프레미아는 중대형기10세트 기준을 따른다.
운항 첫해3대의 항공기를 도입할 계획으로30명의 기장이 필요하다.

김세영대표는 이날 워크숍에서"에어프레미아는 넓은 좌석을 갖추고 합리적인 가격에 고객을 모시는 하이브리드항공사"라며 "꿈의 항공기 보잉787-9를 조종하게 될 기장 여러분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고객이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워크숍은 회사의 안전문화 정착의 기틀마련을 위해 운항안전을 책임질 운항승무원과의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정은 에어프레미아의 운항계획과 비전을 공유하며 취항을 위한 운항부문을 주요안건으로 구성됐다. 이날 워크숍 현장에는 엔진 제작사인 롤스-로이스(Rolls-Royce)본사에서 파견된 수석 엔지니어와 수석 조종사가 참석해 최신Trent 1000 TEN항공기 엔진에 대한 교육과 토론도 이뤄졌다. 이들 운항승무원의 훈련은 내년초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날 참석한 기장들은 항공사 기장경력 10년이상의 베테랑으로 주로 해외 대형 대형항공사소속의 대형기 기장들로 이중 절반이 넘는20여명이 현직 보잉787기장들이다. 이들은 안전이 바탕이 된 혁신적 항공문화를 구축하여 국민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화답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18일부터 홈페이지(airpremia.com)를 통해 경력 부기장 채용 계획을 밝혔다. 접수마감은 내달20일이며 내년 상반기 입사 절차를 마무리한다. 에어프레미아는 2020년 이후 경력기장을 채용하지 않고 자체 승급을 통해 기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경력 부기장으로 입사한 경우 에어프레미아에서 최소 2년 근무 후 규정에 따라 승급 대상자로 선발될 수 있다.

지난달 27일과 지난4일 두 차례에 걸쳐 에어프레미아 본사에서 열린 경력 부기장 채용 설명회는 약 60여 명의 지원자가 몰려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채용 설명회에서는 회사 소개와 경력부기장 채용절차,근무 조건을 소개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대한 상세 내용을 공유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운항증명(AOC)획득과 내년 취항에 대비하기 위해 전사적인 채용을 준비 중이다. 내년부터는 정비사60여명과 운항관리사,안전보안,공항서비스 및 다양한 일반직군에서의 채용을 진행한다. 전체 채용규모는 310명가량이다.

에어프레미아는2020년9월 취항을 목표로 운항증명(AOC)등 필요한 제반 절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3월에는 보잉787-9신조기3대에 대한 리스 본계약을 완료했으며 2021년 추가 기재도입을 위해 복수의 리스사 및 보잉사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내년 취항 예정지는 베트남,홍콩 등이며 2021년부터는 미국 서부의 로스엔젤레스(LA)와 산호세에 취항할 계획이다.

bjw@fnnews.com 배지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