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창립 100주년 기념 '햎싸 캠페인' 전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6:15 수정 : 2019.10.10 16:15
[파이낸셜뉴스] 시트로엥은 오는 12월 31일까지 브랜드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안전한 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해피사인 캠페인(#햎싸 캠페인)'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햎싸'는 해피사인의 줄임말로, 편안하고 실용적인 자동차를 선보이며 고객의 삶을 보다 행복(해피)하게 만들어 온 시트로엥의 '더블 쉐브론' 엠블럼을 상징하는 신조어이자 교통안전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담은 손동작을 의미한다.

이번 캠페인은 100년 전 프랑스 시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약 10만개의 도로표지판을 설치했던 창립자 앙드레 시트로엥의 철학을 이어받아 안전한 교통문화를 확산하는 한편, 브랜드의 100년 역사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시트로엥은 약 3개월간 캠페인을 진행해 소셜네트워크채널에 고객 100명의 해피사인 인증이 모일 때마다 교통안전을 환기시키는 메시지를 바닥에 조명하는 해피라이트를 1개씩 설치, 총 10개를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시내 주요지역에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해피라이트에는 무단횡단이나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을 지양하는 재치있는 문구를 삽입해 교통사고 예방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캠페인에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양손의 검지와 중지 손가락을 맞대 거꾸로된 두 개의 브이(V)자가 겹쳐져 있는 더블 쉐브론 엠블럼을 만들어 인증사진을 찍은 후 '#햎싸'를 포함한 지정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된다.

참여 고객 중 매달 1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100주년 키링, 미니어처 등 시트로엥 100주년 기념품을 증정한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