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V50S 출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6:11 수정 : 2019.10.10 16:11

3200만화소 전면카메라, ASMR 마이크까지 갖춰

LG전자 모델들이 V50S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LG전자가 오는 11일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V50S는 전작인 V50을 바탕으로 고객 목소리를 반영해 사용성을 개선했다. 3200만화소 고해상도 전면 카메라를 갖췄고 480분의 1초 순간보착 인공지능 액션샷, 초고화질 저속촬영 4K 타임랩스, 스태디캠, 마이크 감도를 높여주는 'ASMR' 등 콘텐츠 제작에 특화된 기능들도 강점이다.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360도로 완전히 젖힌 상태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후면에 자리잡고 있던 지문인식 센서가 없어져 디자인 일체감을 높이는데 주력했다.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이 적용한 2.1인치 전면 알림창은 사용자가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 전화 수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V50S 씽큐 동일한 6.4인치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화면 몰입감도 높여준다다.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며 색상은 ‘오로라블랙’ 단일로 선보인다. 구매 후 LG페이 가입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프리미엄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무상 증정하는 고객이벤트도 진행한다. 듀얼스크린을 이용한 ‘집에서 갑자기 맥주가 필요한 순간’ 콘텐츠 공모전도 진행한다.

국내 출시 후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전략 시장에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오승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지속 진화하고 있는 LG 듀얼 스크린을 앞세워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V50S 씽큐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