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8개 영재고, 강남3구와 유명 학원출신 쏠림 심각"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6:23 수정 : 2019.10.10 16:23

신경민 의원 "전국 우수 인재양성 목표 퇴색...수도권 출신 집중"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서울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전국 8개 영재고등학교 입학생 가운데 70%가 서울·경기 등 수도권 출신으로 이마저도 서울 강남3구와 특정 유명 학원 출신 쏠림이 심각해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경민(서울 영등포을) 의원이 전국 8개 영재학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학년도 영재고 입학생 834명 중 585명(70.1%)이 서울·경기 등 수도권 출신으로 집계됐다.

학교별로는 수도권 지역 중학교 출신 입학자가 가장 많은 곳이 △서울과학고 89.1% △경기과학고 88.9% △인천예술과학고 83.1% △세종예술과학고 74.0% △대전과학고 69.5% △한국과학영재학교 64.5% △대구과학고 50.5% △광주과학고 32.3% 순이었다.
입학생들의 출신 학교가 위치한 시·구를 분석한 결과도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를 비롯해 양천구, 노원구가 전체 서울 지역 입학생(319명)의 69.9%(233명)를 차지했다.


영재학교 입시로 유명한 대표적인 사교육 기관 세 곳의 2019학년도 영재학교 입학생 홍보물 실적을 단순 합산한 결과에서도 세 학원 출신 학생은 모두 420명으로 전체 834명의 절반을 넘었다.

신경민 의원은 "영재고는 전국의 우수한 인재양성을 목표로 설립했으나 각 지역의 영재들이 아닌 사교육으로 무장 된 수도권 학생 중심으로 변모하고 있다"며 "제도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