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찾은' 文대통령 "해양 신산업, 최적의 여건 보유"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5:10 수정 : 2019.10.10 16:05

-전국경제투어 11번째 지역으로 충남 방문
-해양수산 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 참석

【홍성=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19.10.10. since19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글로벌 해양부국 실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오는 2030년까지 해양 신산업 시장을 11조 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매출 1000억 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개를 발굴해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의 새로운 미래 전략인 '해양·수산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해양·수산과 같은 전통 해양산업뿐만 아니라 에너지, 환경, 관광, 해양치유, 해양바이오, 극지 연구에 이르기까지 바다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며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해양 신산업의 세계 시장 규모가 매년 8.5%씩 빠르게 성장중"이라며 "충남은 해양 신산업에서 최적의 여건을 보유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해양바이오, 해양관광, 친환경선박, 첨단해양장비, 해양에너지 등 5대 핵심 해양 신산업 적극 육성 △기존의 해양수산업 스마트화 등 정부의 전략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07년 태안 기름 유출 사고를 언급하며 "충남은 세계가 놀란, '서해의 기적'을 만들어냈다"며 "그 힘으로 다시 한번, 바다에서 우리 경제에 희망을 건져주시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의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 보고회' 축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충남도민 여러분,

환황해권의 중심, 충남에서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을 보고드리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충남은 개방과 교류의 고장입니다.

이미 2천 년 전부터 백제가 새로운 문물을 받아들이면서
부여와 공주에서 문화의 꽃을 피웠고
일본에 전수했습니다.

앞서가는 문화에 대한 자부심과 깨어있는 도민들의 정신은
많은 충절지사와 애국지사를 배출한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이제 충남은
고대 해상교류 허브였던 백제의 꿈을 이어받아,
환황해 해양경제권의 중심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충남은 수도권과 가깝고, 중국과 마주하여
교역·투자의 잠재력이 매우 큽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생태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어
해양생태 연구와 산업이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있습니다.

미래 먹거리가 될 해양바이오산업을 선도하는
수많은 기업이 이곳 충남에 있습니다.

또한 세계적으로 다섯 손가락에 꼽히는 서해안 갯벌과
국내 유일의 해양생물 보호구역인 '가로림만' 등
해양관광 자원도 풍부합니다.

무엇보다,
바다를 통해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충남도의 의지가
가장 훌륭한 역량입니다.

정부도 충남의 의지를 적극 지원할 것입니다.

충남도민 여러분,

바다는 우리의 미래입니다.

해양·수산과 같은 전통 해양산업뿐만 아니라
에너지, 환경, 관광, 해양치유, 해양바이오, 극지 연구에 이르기까지
바다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해양 신산업의 세계 시장 규모가
매년 8.5%씩 빠르게 성장중입니다.

그리고 충남은 해양 신산업에서 최적의 여건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해양산업 활성화와 어촌의 활력,
깨끗한 바다를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저는 2017년 5월 '바다의 날',
해운산업을 되살리겠다고 약속드렸으며
'해운재건 5개년 계획' 수립에 이어
'해양진흥공사'를 출범시켰습니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등에 대한
6,400억 원 규모의 지원도 이루어졌습니다.

그 결과, 2016년 당시 29조 원 수준이었던 외항선사 매출액이
지난해는 34조 원으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어촌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어촌뉴딜 300'도 시작했습니다.

수산업 혁신을 위한 '수산혁신 2030'도 추진 중입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수산업 매출액 100조 원,
어가 소득 8천만 원 시대를 열어갈 것입니다.

또한, 올해를 '해양플라스틱 제로화 원년'으로 선언했습니다.

2030년까지 해양플라스틱의 50%를 저감하고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우리 바다를 되살리겠습니다.

우리의 해양산업 주력분야는
컨테이너 물동량 세계 4위, 해운 선복량 5위, 양식생산량 7위로
이미 세계적 수준입니다.

여기에 육지면적의 4.4배에 이르는 광대한 해양관할권과
해양생물 다양성 세계 1위에 빛나는 해양자원이 있습니다.

해양바이오, 해양에너지 관련 신산업 역량도 풍부합니다.

정부는 이러한 역량들을 모아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으로
글로벌 해양부국을 실현해내겠습니다.

첫째, 해양바이오, 해양관광,
친환경선박, 첨단해양장비, 해양에너지 등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을 적극 육성할 것입니다.

현재 3조 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2030년 11조 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매출 1천억 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30년까지 20개를 발굴, 성장을 돕겠습니다.

'해양바이오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유망한 기업과 인재들이 모이게 하고,
연안 중심의 해역 조사를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확대하여
해양자원을 확보하겠습니다.

보령의 해양 머드, 태안·서천의 해송휴양림과 같은
해양관광도 활성화하여 지역발전을 이끌겠습니다.

수중건설로봇, 조류발전시스템, LNG 선박과 같은
첨단 해양장비, 해양에너지, 친환경선박 분야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습니다.

둘째, 기존의 해양수산업을 스마트화할 것입니다.

'스마트항만'을 구축하고, '자율운항선박'을 개발하여
해운·항만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겠습니다.

'지능형 해상교통 정보서비스'를 도입하여
바다의 안전을 지키고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겠습니다.

올해 처음 조성한 '해양모태펀드'를 통해
해양수산 분야 민간 투자를 촉진하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수산양식 분야도
세계에서 앞서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국가 해양력의 원천은 과학기술입니다.

현재 국가 R&D의 3% 수준인 해양수산 R&D를
2022년까지 5%인 1조 원까지 대폭 확대할 것입니다.

충남도민 여러분,

충남은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혁신성장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저는 오늘,
삼성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발표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충남은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하며
민간의 혁신과 함께하고 있습니다.

충남의 혁신 노력은
디스플레이 경쟁력 강화와 부품·소재·장비의 자립화에
큰 힘이 될 것이며,
해양 신산업에서도 역량을 발휘할 것입니다.

지난 2007년, 태안 유류 피해 현장은
살면서 처음 본, 결코 잊지 못할 광경이었습니다.

그때 태안은 검은 재앙으로 뒤덮여 있었고
제 모습을 되찾으려면 적어도 20년은 걸릴 거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123만 자원봉사자로 국민들이 힘을 모았고
충남도민들은 끝내 바다를 되살려냈습니다.

2년 전, 다시 태안에 왔을 때
방제작업을 위해 만들었던 작업로는
어느새 솔 향기 가득한 해변 길로 탈바꿈했고,
바다에는 생명이 넘실거리고 있었습니다.

충남은 세계가 놀란, '서해의 기적'을 만들어냈습니다.
그 힘으로 다시 한번,
바다에서 우리 경제에 희망을 건져주시길 바랍니다.

정부도 힘껏 응원하고 지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