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 연임.. 경영능력 높이 평가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4:56 수정 : 2019.10.10 14:56
송철호 울산시장(왼쪽)이 10일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송 시장은 장 원장에게 IT산업과 연계한 지역 주력산업 발전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울산시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가 현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의 경영 능력을 높이사 연임을 결정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울산시가 출연한 7개 산하 기관중 경영평가 1위를 차지한 곳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0일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에 임명장을 수여하고 울산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데 이바지해 줄 것을 부탁했다. 앞서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원장추천위원회와 이사회는 장광수 원장의 연임을 의결하고 연임 제청(안)을 울산시에 제출했다.

장광수 원장은 2016년 12월 개원한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초대 원장으로 부임했다.
지난 3년간 ‘ICT 융합산업 선도도시 울산’ 이라는 비전을 갖고 ICT융합 Industry4.0s 기반조성사업, 3D프린팅 벤처집적지식산업센터 건립 등 4차산업혁명 기반 인프라 구축에 노력해왔다.
또 조선해양SW융합클러스터, 유틸리티성자원공유지원사업 등 주력산업의 ICT융합 추진, 3D프린팅.로봇.드론 등 신산업 육성, 콘텐츠코리아랩 및 VR.AR제작지원센터 구축 등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을 통해 총사업비 1741억원, 23개 사업을 유치했다.

여기에다 개원 후 3년 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U포럼 등 산학연관의 개방형 협력체계를 통해 울산의 4차 산업혁명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 왔다.

특히 경영혁신위원회 및 노사협의회 운영 등 경영혁신으로 2019년에는 울산시 산하 7개 출자.출연기관 중 경영평가 1위를 달성했다.
장광수 원장은 “국내외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스마트자율운항선박개발, 스마트산단구축 등 주력산업의 고도화와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통신 등 스마트제조서비스 신산업의 육성으로 청장년 일자리 창출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ICT전문기관으로 우뚝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 원장의 임기는 2020년 10월 10일까지이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