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인도에 해외 첫 브랜드 복합체험관 'BEAT360 델리' 개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5:00 수정 : 2019.10.10 15:00

관련종목▶

기아차가 인도에 문을 연 해외 첫 브랜드 체험공간 'BEAT360 델리'의 외관. 기아차 제공


[파이낸셜뉴스] 기아차가 인도에 해외 첫 브랜드 복합 체험관을 열었다.

기아차는 10일(현지시간) 인도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에 기아차 브랜드 체험 공간 'BEAT360 델리'를 오픈했다. 기아차가 해외에 처음으로 문을 연 글로벌 복합 브랜드 체험관이다. 약 495㎡ 면적에 △나만의 차량 옵션 구상 및 3차원(3D) 가상 주행 체험이 가능한 3D 컨피규레이터존 △초고해상도 대형 LED 스크린과 턴테이블에서 기아차 미래 비전 영상을 상영하는 서라운드 미디어존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셀토스의 내외장 칼라, 휠 등 나만의 맞춤형 디자인을 설계할 수 있는 3D 컨피규레이터를 통해 커스터마이징 체험이 가능하다. 입장 시 개인별로 QR코드 형태의 ID를 발급해 이벤트 참여 기회 제공은 물론 고객 성향에 맞는 개인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MR 기기를 활용해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AVM) 등 차량의 주요 기능을 현실감 넘치게 체험할 수 있다. 셀토스를 비롯해 기아차 대표 친환경 차량 쏘울 전기차(EV) 등 차종이 전시됐다. 브랜드 스토리텔러들이 적극적인 셀토스 시승 체험 및 구매 상담도 지원한다. 기아차는 구르가온의 'BEAT360 델리' 외에도 뭄바이, 벵갈루루 등 인도 주요 지역에 순차적으로 BEAT360 구축을 검토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BEAT360 델리는 인도 고객들이 기아차 브랜드 DNA를 색다르게 경험할 수 있는 상상과 영감의 공간"이라며 "BEAT360 델리를 통해 인도 고객들이 기아차를 보다 쉽고 재밌게 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인도시장에 상륙한 셀토스는 지난달까지 예약대수 5만대를 돌파하는 등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