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옥 여가부 장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회복 위한 인권평화재단 설립할 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5:26 수정 : 2019.10.10 15:26
[파이낸셜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명예회복 등을 위해 인권평화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또 타부서와 업무협력을 강화해 여가부를 작지만 강한 부서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10일 이 장관은 서울 세종대로 한 식당에서 진행된 여가부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안보리 결의안 등 위안부 할머니들의 전시성폭력 문제의 성과가 국제사회에서 인정 받는데 정작 국내에서는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는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법안 발의됐지만 통과되지 않고 있는 재단설립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전시성폭력 문제나 아시아의 여성 인권 향상에서 체계적으로 공공외교에 기여해 여가부가 선두에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조사·연구할 '여성인권 평화재단' 설립에 근거가 되는 법안이 국회에 발의됐지만 계류 중이다.

이어 이 장관은 타부서와 업무협조가 많은 여가부의 특성에 맞게 관련 역량 강화에도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더 많은 부처와 소통하고 문제를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데 꿀 배달자 역할을 적극적으로 하겠다"며 "가족 정책은 복지부, 청소년 정책은 교육부 등 타부처에서 교집합적인 업무들의 시작이 여가부인 부분이 많다. 정책에 일관성을 갖고 추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부서 간 협력을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임기 내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할 정책으로는 돌봄 사업을 꼽았다.

이 장관은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돌봄공동체가 확산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여기에는 육아 문제나 1차 개인의 자기돌봄역량까지 포함된다"며 "돌봄역량을 강화하는 데 따르는 정책을 관계부처에 호소하고 지원을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사회 문제로 떠오른 젠더 갈등이나 양육비 이행 문제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처 하겠다고 했다.

이 장관은 "민주화된 사회 속에서 그간 잠자던 목소리가 한꺼번에 동시에 튀어 나오다 보니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라며 "워낙 예민한 문제다 보니 정책에 대한 속도가 조금만 늦어져도 비판을 받았다. 더 많은 부처와 소통하고 체계적으로 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