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량에 비례.. 젊은층이 더 잘 걸리는 이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0:29 수정 : 2019.10.10 15:10

음주량과 통풍 위험도 비례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통풍'은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표현으로 묘사될 정도로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통증 수치를 0∼10 범위로 봤을 때 '9'에 해당할 정도다.

그동안 통풍은 '황제병', '귀족병'으로 불렸다. 과거 왕이나 귀족처럼 고기와 을 즐기며 뚱뚱한 사람에게 잘 생겼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식습관 변화 등으로 인해 아주 흔한 병이 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국내 통풍 환자는 2012년 26만5065명에서 2017년 39만50154명으로 5년간 49% 증가했다.

특히 요즘은 20∼30대 젊은 환자가 많이 늘어나는 추세다. 2012~2017년 사이 20대 남성 환자는 82%, 30대 남성 환자는 66% 늘었다. 스트레스와 잦은 회식으로 인한 과식, 부족한 운동량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통풍은 고기나 생선 등에 많이 들어있는 퓨린의 대사산물인 '요산'이 관절 및 관절 주위의 연부조직에 침착되면서 발가락 관절, 발목관절이나 다리 등에 염증성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맥주뿐 아니라 모든 종류의 술이 요산을 증가시키는 만큼 음주량과 통풍 위험도는 비례한다고 보면 된다.

처음 통풍 발작이 발생했을 때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해가 갈수록 통증이 발생하는 횟수가 증가하고, 관절 손상과 신장결석 등 만성 콩팥병을 유발하기도 한다.

통풍을 주의해야 할 사람은 비만한 남성, 고혈압이나 신장병을 가진 환자, 통풍 가족력이 있는 사람, 술을 많이 먹는 사람 등이다.

통풍을 예방하려면 과음이나 과식을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으로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반드시 피해야 하는 음식으로는 술, 과당이 많은 옥수수 시럽(corn syrup)이 함유된 음료수나 음식, 내장(염통, 간, 콩팥 등) 등이다.

육류, 해산물(등푸른생선, 조개), 천연 과일주스, 설탕, 단 음료와 디저트, 소금 등도 주의해야 한다.

저지방·무지방 유제품과 채소는 통풍 예방에 도움이 된다.

#건강 #통풍 #2030 #회식 #맥주 #술 #치맥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