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화학상에 '리튬이온 배터리' 선구자 3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09 21:27 수정 : 2019.10.09 21:27

美구디너프, 英휘팅엄, 日요시노

2019년 노벨 화학상은 미국, 영국, 일본 3명의 과학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9일(현지시간) 2019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리튬이온전지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존 구디너프 미국 텍사스대학 교수(97)와 스탠리 휘팅엄 미국 빙햄턴 뉴욕주립대학 교수(77), 요시노 아키라 메이조대학 교수(71)를 공동 선정했다.

노벨위원회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우리 생활에 혁명을 일으켜 휴대폰부터 노트북, 전기차에 이르기까지 모든 일에 쓰이고 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수상자들의 연구를 통해 화석연료 없는 세상으로 가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 리튬이온 배터리는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모아 사용하게끔 현재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까지 발전하는 토대를 마련했다.

휘팅엄 교수가 1970년대에 배터리로 리튬 원소의 이온을 저장할 수 있는 티타늄 이황화 물질을 발견했다. 휘팅엄 교수가 개발한 리튬이온전지가 사용되기 이전에는 폭발 위험이 있어 리튬전지가 군사용으로만 사용됐다. 이 전지를 리튬이온을 이용해 전지로 발전시킨 것이다.

휘팅엄 교수가 리튬이온을 이용해서 2V짜리 전지를 만들었다면 구디너프 교수는 4V 이상의 전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후 요시노 아키라 교수가 이 리튬이온 전지에 흑연을 사용해 상용화에 기여했다.

위원회는 1922년 독일에서 태어난 구디너프 교수가 역대 최고령 노벨상 수상자라고 밝혔다. 노벨재단위원회는 올해 노벨상 수상자들에게 900만크로나(약 10억9200만원)의 상금과 메달, 증서를 수여한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