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사태·야권재편·현역물갈이… 내년 총선 3대 변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09 18:00 수정 : 2019.10.09 18:00

6개월 앞 다가온 ‘21대 총선’
조국사태 ‘현재진행형’ 최대 복병
‘정권심판론’ 불길 번질 가능성도
‘안철수 마이웨이’ 정계개편 안갯속
여야 개혁공천 규모도 관심 집중

문재인정부 국정운영의 성과 여부가 민심으로 표출되는 2020년 21대 총선이 6개월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내년 4·15 총선은 2022년 대선의 전초전 성격으로 역대 어느 선거 못지않게 각당에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그런 만큼 여야 모두 사활을 건 총선 총력전을 벼르고 있다.

최대관심사는 무엇보다 온 나라를 들끓게 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가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다.
'정권 심판론'으로 불길이 옮겨붙을지, 혹은 미풍에 그칠지에 따라 정국이 또 한번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또 야권발 이합집산의 향배, 거세진 정치 불신 속에 여야가 대규모로 현역의원 물갈이를 벼르고 있는 점도 총선에 영향을 줄 주요 관전포인트로 꼽힌다.

■조국 사태 민심 표출 관건

조국 장관 이슈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에서 총선을 앞둔 정치권에 최대 복병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조국 사태가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으로 불길이 번질 가능성 때문이다.

다만 당장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9부능선'을 넘어선 상황에서 최종 결론이 어떻게 나올지와 이에 따라 여권이 출구전략을 마련할지, 조 장관 임명의 명분이었던 검찰개혁의 향배 등이 복잡하게 맞물려 있다는 점에서 여전히 전망은 '시계제로'다.

여당 내부도 속내는 복잡해 보인다. 여당 지도부가 연일 조국 장관 방어전을 펴지만, 한쪽에선 민심이반에 대한 걱정에 출구 전략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그동안 민주당이 별다른 변수없이 선전을 기대했던 수도권은 물론 전국 곳곳에서 비상등이 켜졌다는 앓는 소리가 나온다.

자유한국당도 자칫 이번 대치 정국에서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결국 지도부 책임론에 내분에 휩싸일 수 있어 내심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이 연일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보수층 유권자 재결집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야권발 정계개편·개혁공천 변수

야권발 정계개편 가능성도 총선을 앞둔 정치권의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우선 보수 진영에선 안철수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움직임이 한국당과의 보수 대통합으로 전국적인 보수표 분산을 막는 효과를 낼 지, 혹은 독자노선을 통한 제3지대 바람을 일으킬 지 기대를 받고 있다.

다만 최근 안 전 대표가 정치 재개 시점을 늦출 것으로 알려지면서 효과가 찻잔 속 태풍에 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호남계와 박지원 의원 등 대안신당이 호남발 제3신당으로 재결집, 호남에서 여당 총선에 제동을 걸고 나설 지도 관심거리다. 전북에선 정동영 대표의 민주평화당이 존재감 부각에 사활을 걸고 있다.

여야의 현역의원 교체지수도 주요 변수다.

여야 지도부는 개혁공천 깃발을 들고 돌파구 찾기에 집중하고 있다. 이미 여권에선 친문재인계 핵심인 양정철 민주정책연구원장, 백원우 전 의원 등이 불출마 선언이라는 배수진을 치고 현역 물갈이를 벼르고 있다. 한국당도 최근 전국적으로 당무감사에 착수하는 등 현역 의원 물갈이와 정치 신인 영입에 집중하고 있어 물갈이 경쟁은 이미 본궤도에 오른 양상이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과거엔 여야 공천에서 30% 안팎의 물갈이 폭을 보였다. 이번에는 극심한 정치 불신 분위기에 여야 경쟁이 더 격화되고 물갈이 폭도 그만큼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