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들 분노, 가볍게 생각하면 망국에 이를 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09 16:02 수정 : 2019.10.09 16:0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국민들의 분노를 가볍게 생각해선 망국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글날인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 단체의 대규모 집회가 열린 가운데 한국당 지도부는 집회에 개별 참석하면서 여론전에 주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집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의 분노가 문재인 정권을 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 목소리를 들으라"고 강조한 황 대표는 이날 집회에 개별참석한 만큼 공개발언을 아끼면서 시민들과 함께 자리에 앉아 소통에 나섰다.

앞서 황 대표는 집회 참석 전 SNS를 통해 "한글날 오늘,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한다"며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밝히면서, 집회 참석을 알렸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한글날 경축식에는 불참한 황 대표는 "광화문 집회에 나가면 세종로에 자리한 세종대왕 동상을 바라본다"며 "이 세상 오만가지 소리를 다 쓸 수 있는 한글로 여러분에게 마음을 전한다. 자유, 정의, 공정, 평등"이라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