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에게 욕설 들은 김종민 "욕설이 상당히.."

뉴스1 입력 :2019.10.09 11:18 수정 : 2019.10.09 13:35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피고발된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하지 말라"고 요구해 외압 논란을 초래한 것을 두고 "욕설보다 훨씬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여 위원장은 이와 관련한 김 의원의 문제 제기에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는 욕설을 했다가 사과한 바 있다.

김 의원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욕설이 상당히 자극적이어서 관심을 많이 갖는데, 사실 그보다 더 중요한 문제는 한국당 법사위원 중에 패스트트랙으로 수사 대상에 올라 있는 분들이 많다는 것"이라며 "여 위원장님은 당시 채이배 의원 감금을 주도하셨던 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패스트트랙에 관련된 피고발인이 검찰을 상대로 질의하거나 감사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는 문제제기를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그런데 (여 위원장이) 수사를 책임지고 있는 남부지검장을 상대로 노골적으로 수사하지 말라고 압력을 가한 것을 보고 너무 놀랐다"고 전했다.


여 위원장이 자신을 향해 욕설을 한 것을 두고선 "마이크가 (꺼져 있어서) 전달이 안되는 상태에서 제가 듣지도 못했으니까 당시는 잘 몰랐다"며 "하지만 국회에서 이런 발언을 하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고 국민에게 욕한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